background preloader

Rebekahlo

Facebook Twitter

건물을 매물로 내놓았음에도 불구하고 누구 하나 알아보러 오는 이도 없었고, 직접 방문하겠다는 이도 없었다.

도대체 어찌 된 영문인지 알 길이 없었다. 강훈과 약속한 날짜는 훌쩍 지나 있었다. 그것이 문제였다.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일언반구도 없는 것이, 불안해서 미칠 지경이었다. 무슨 속셈인지 알 수가 없으니 괜한 초조함만 깊어가고 있었다. “아저씨, 도대체 어떻게 된 거예요?” “뭐, 뭐가.” “아니, 매물 내놓은 지가 언젠데 왜 아무도 보러 오질 않아요?” “기, 기다리면 언젠간 오겠지.” 어째 말투에 영 힘이 없는 게 수상했다. “그게 무슨 소리예요? “그냥 포기하는 게 어때?” “뭐라고요?” 통 감감무소식이기에 들렀더니 한다는 소리가 포기하라니, 그녀에게 ‘포기’라는 단어는 배추 셀 때나 하는 말이었다. “아무도 입주하겠다는 사람은 없을 거야, 아무도.” “그게 무슨 소리예요? “그게 문제가 아니야.” “그럼요?” “그런 건물에서 보증금 5억을 받겠다는데 누가 입주를 하려고 들겠어?” “네? 그건 순 억지였다. 윤서는 그가 앞에 나타난 것으로도 모자라 목소리까지 들었다는 것을 쉽게 믿을 수 없었다.

그 때문에 그저 바라만 보고 서 있었다. 그러자 강훈은 덤덤한 얼굴로 말을 덧붙였다. “여기 왜 왔냐는 질문이라도 하지 그래? 찾아온 사람 무안하게.” 전혀 무안하지 않은 표정으로 말을 잇던 그는 여전히 말이 없는 그녀를 지나쳐 대기실 의자로 가 앉았다. “앉아 봐. 그것은 제안이 아니라 거의 명령조에 가까웠다. “여긴 어떻게? 강훈의 시선이 믹스 커피가 담긴 종이컵을 쥐고 있는 윤서의 손에 닿았다. 그 묘한 남자가 다녀간 이후로 시간은 빠르게 흘렀다.

그로부터 한 달이 흘렀으니 말이다. 그날의 일은 마치 꿈이라도 되었던 것처럼 그 남자의 소식을 접할 길이 없었다. 물론 찾아오지도 않았지만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서는 저도 모르게 동물병원의 문이 열릴 때마다 이상한 기대를 품고 응시하는 버릇이 생겼다. 윤서는 그것을 그가 혹시라도 뒤늦게 정신을 차리고 은혜를 갚겠다고 오는 것이라 막연한 희망을 갖는 것이라고 치부했다. 윤서가 잠든 사이에 강 실장에게 연락하여 서울로 돌아온 강훈은 가장 먼저 주치의를 불러 상태를 확인했다.

다행히 올바른 응급 처치로 마땅히 손 댈 곳이 없었다. 그렇지만 한동안 무리한 운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이 있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결국 그는 며칠 출근을 미루고 집에서 업무를 보고 결재를 내렸다. 그 때문에 강 실장은 며칠간의 전반적인 업무 진행 사항을 보고하며 그를 납치했던 자들에 대한 소식도 전했다. “납치 및 폭행은 물론 살인미수, 협박까지. 그의 외모에 시선이 사로잡혀 잠시 딴생각을 하던 윤서는 서둘러 수액을 찾아왔다.

남자의 하얀 손목에 주사기를 꽂으려던 윤서는 문득 사람을 치료하는 면허가 없으니 나중에 문제가 생길 경우 불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잠시 망설이던 그녀는 지친 기색이 역력한 남자의 뺨을 약하게 서너 번 때리며 말을 이었다. “저기요. 수액 넣어도 돼요?” “동문회는 무슨, 얼어 죽을.”

윤서에게 주말이란 뼈 빠지게 일한 후에 오는 달콤한 재충전의 시기였다. 그동안 못 잔 낮잠도 실컷 자고 먹고 싶은 음식도 먹으며 보고 싶었던 책, 드라마, 영화를 한 번에 몰아서 보는 황금 같은 시간 말이다. 말만 ‘사’ 자 들어가는 직업이지 완전 3D 직종이나 마찬가지인 수의사는 업무 시간에 빈둥거릴 틈이 없다. 진료할 땐 진료한다고 바쁘고, 진료가 없을 땐 온갖 동물들이 싸질러 놓은 대변, 소변, 털 뭉치 등의 뒤처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었다. 설상가상, 그녀의 병원에 간호사는 없으니 윤서는 그만큼 더 바쁜 평일을 보내게 되는 것이었다. “아, 내 팔자야. 말랭이는 들은 척도 않고 졸음이 가득한 눈을 느리게 깜빡였다. “저 표정 봐라, 표정 봐. 윤서는 진료 시간이 끝난 후 수술 도구를 소독하고 밀린 빨래를 하는 등 소일거리에 치여 퇴근이 늦어졌다.

늦어진 김에 윤서는 말랭이의 상처 부위도 소독하고 붕대 처치를 다시 해주었다. 이후 말랭이와 놀아주다가 지쳐 데스크에서 잠이 든 그녀는 날이 저물고 짙은 어둠이 깔리고서야 잠에서 깨어났다. “어? 비가 오네. 오늘 일기예보에서 비 온다고 했었나?”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떨떠름하게 쳐다보다가 여전히 졸음이 가득한 얼굴로 구시렁거린 그녀는 크게 기지개를 켜며 일어났다. 不知道為什麼在首爾拍的照片總是特別漂亮.

韓樂│ 泡泡糖OST: 尹健 - 너만 생각해(只想著你) @ 翻滾吧 姨母. 韓文歌詞(附中文翻譯) 윤건 - 너만 생각해 (Only Think of You) 잊어야 할 것들도 지워야 할 것들도 우린 나눈 게 참 많아 꽤 힘들겠지?

韓樂│ 泡泡糖OST: 尹健 - 너만 생각해(只想著你) @ 翻滾吧 姨母

여기서부턴 홀로 혼자 걸어야 한다 두리번거리지 말고 넘어지지 말길 어둠이 지나갈 때 조금 더 씩씩하길 이젠 너에 손을 놓을 테니까 부디 너만 생각해 다른 사람은 보지 말고 부디 너만 생각해 아무 소리도 듣지 말고 니가 다치면 나도 아파서 니가 아프면 나도 아파서 너만 생각해 너만 행복해하면 그걸로 돼. Kim Hyung Jung – Splash Splash Love OST Part.2 - KMusicDL. 朴宝剑亮相时尚杂志大片曝光 朴宝剑演绎清新气质_尚之潮图集. 寶劍真的是天然物呀!

我真的不是迷妹,但遇上他,我沒辦法ㅋㅋ 看到他乾淨清澈的眼睛和笑容,怎麼可能不愛上他(哈哈) 今年最火紅的大概就是年末這一齣 【請回答1988】 了。 之前有寫過對它的愛意了(哈哈) Posted by chiungying at 痞客邦 PIXNET Guestbook(0) 人氣(33) Posted by chiungying at 痞客邦 PIXNET Guestbook(0) 人氣(472) jTBC, 周末連續劇, 錐子, 智鉉寓, 安內相, 顯祐, 金佳恩, 朴時煥, 金妍智, Seeya Posted by chiungying at 痞客邦 PIXNET Guestbook(0) 人氣(28) Posted by chiungying at 痞客邦 PIXNET Guestbook(0) 人氣(94)

Safari Bookmarks

Firefox Bookmarks. Love TV Show 韓國電視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