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preloader

Intercom - A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and messaging tool for web app owners

Intercom - A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and messaging tool for web app owners

Exceptional: an exception tracker for web apps Apture: A Glossary for the Web Airbrake: The app error app snap 링크 블로그 37signals: Web-based collaboration apps for small business 피드버너로 이메일구독위젯 블로그에 달기 Mar 6 2012 [블로그연재] 피드버너로 이메일 구독위젯 제작하여 블로그에 설치하기 피드버너의 이메일을 설정하면 블로그에 새글이 등록될때마다. 자동으로 발행하여 구독자들이 쉽게 정보을 얻을 수 있도록 제공한다. 발행은 글이 등록한 익일 새벽에 일괄 발송되며, 수천통의 메일을 발송한다고 하더라도 비용은 전혀 들지 않는다. 1. 2. (1) 복사한 소스 <form style=”border:1px solid #ccc;padding:3px;text-align:center;” action=” method=”post” target=”popupwindow” onsubmit=”window.open(‘ (2) 결과값 3. (1) 티스토리의 경우 – 관리센터의 꾸미기에서 사이드바을 클릭한다. (2) 워드프레스의 경우 – 관리자툴에 위젯을 클릭한다. 이동현 원장 (사)교회정보기술연구원 원장, (사)한국교회 언론회 정보통신 전문위원, 구글오프라인 사용자 모임 운영자, (전)한기총 정보위 전문위원, (전)국민일보 모바일강사 Time Tracking and Expense Tracking | Less Time Spent

"꼬리표 팔아요" 웹 2.0 비즈니스 넉 달만에 100만 달러(약 10억원)를 벌어 최근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백만달러 홈페이지''(www.milliondollarhomepage.com)의 아류작이 국내외에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웹 2.0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꼬리표(태그, Tags) 기술로 제 2의 백만달러 홈페이지를 꿈꾸는 곳이 해외에 등장했다. 화제의 홈페이지는 ''1000태그''(1000Tags, 이 곳은 꼬리표 1000개를 영문 알파벳 개당 5달러씩(5자 이하라도 25달러) 받고 판매하고 있다. 방문객이 각 꼬리표를 클릭하면 구매자가 설정해 둔 웹페이지 주소로 넘어가게 된다. 11일 현재 홈페이지에는 ''Sports Gear'' ''Star Wars'' ''Web File Storage'' 등 유료 꼬리표 12개가 올라와 있다. 꼬리표는 최대 20자까지 가능하며 값은 최고 100달러로 책정되어 있다. 예를 들어 ''SegyeTimes''라는 꼬리표를 구매한 뒤 www.segye.com 홈페이지와 연결시키기 위해서는 50달러(5달러x10자)를 내야 한다. 백만달러 홈페이지는 수많은 픽셀 속에 링크로 연결된 배너들이 어지럽게 뿌려져 있지만, 이 곳은 ''음악 내려받기''(Download music)처럼 쉽게 인식할 수 있는 키워드 형식을 빌려 직관적 링크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전문가들은 돈을 받고 꼬리표를 판매한다는 점에서 ''최초의 상업적인 태그 클라우드''(the first commercial tag cloud)로 평가하며 성공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한편 지난해 말에는 영국 대학생 알렉스 튜씨가 기발한 아이디어 하나로 인터넷상에서 넉 달만에 100만 달러(약 10억원)를 벌어들여 화제가 됐었다. 이 홈페이지가 성공하면서 밀리언달러웹페이지, 밀리언페니홈페이지, 밀리언벅스퍼즐 등 비슷한 아이디어를 채택한 아류가 쏟아지고 있다. 세계일보 인터넷뉴스팀 서명덕기자 mdseo@segye.com 보도자료 및 제보 bodo@segye.com

Project management software, online collaboration: Basecamp 웹 기반 SW에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돌리기 엔터프라이즈 웹 2.0의 한 가지 전제는 웹 기반 소프트웨어가 기존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솔루션 분야에 침투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것이다. 지지자들에 따르면, 이 성숙한 온라인 소프트웨어 전달 방법은 활용도가 높고, 편리하며 더 값어치가 있다고 한다. 웹 소프트웨어의 유연성, 이동성 그리고 완전한 연결성 등은 점점 무시하기 어려워지고 있다. 그리고 우리의 대부분은 의식적으로든 아니든, 우리의 일상 작업을 브라우저를 이용하여 하고 있고 웹에서 호스팅 되는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거나, 자신이 속한 조직 내에서 웹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이런 것들과 함께 사람을 중시하는 웹 2.0 소프트웨어 측면 때문에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자신들의 온라인 소프트웨어에 더 공개적이고 공유 가능한 서비스와 데이터를 제공하는 기능을 추가하고 있다. 이 기능들은 보다 생동감 있고 유용한 커뮤니티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게 되고, 혹은 보다 단순하게 태그 기능을 추가하거나 Ajax GUI를 제공하는 등의 더 나은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기도 한다. 웹 2.0의 사회적 vs. 이런 추세와 이것을 어떻게 명명해야 하는지에 대해 지난 2주 동안 많은 말이 오갔다. 웹 2.0의 목적은 사회적인 측면에서부터 순전히 기술적인 측면에까지 다양한 측면을 통해 볼 수 있다. 엔터프라이즈를 위한 웹 2.0 소프트웨어 그러나 그 어떠한 것도 실례를 드는 것보다 좋은 것은 없다. 나는 현존하는 대부분의 웹 2.0 소프트웨어들이 보안 측면이나, 기능, 플랫폼 문제 그리고 두말할 필요도 없는 통합성 등의 문제들 때문에 기업들의 구미에 맞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기업용 웹 2.0이라는 용어를 웹 3.0으로 바꾸는데 영향을 주었다. 나는 진정한 기업용 특성에 초점을 두고 그동안 조사해 왔던 흥미로운 기업들의 리스트 작성을 시작했으며, 기업용과 소비자용의 분명한 경계를 긋는다는 것이 합리적이지 못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나는 모든 관련 회사들을 조사하기 시작했고, 마침내 기업용이든 아니든 웹 2.0의 대표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연락처

Related: